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폴라리스쉬핑, 32만5000t 급 VLOC 인수... 신조선 대체 착실히 진행

공유
0


폴라리스쉬핑, 32만5000t 급 VLOC 인수... 신조선 대체 착실히 진행

center
폴라리스쉬핑이 32만 5000t 급 초대형 광석선(VLOC) ‘상 조이(SAO JOY)’호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폴라리스쉬핑
해운업체 폴라리스쉬핑이 32만 5000t 급 초대형 광석선(VLOC) ‘상 조이(SAO JOY)’호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폴라리스쉬핑은 브라질 철강사 발레(Vale)와 체결한 25년 장기운송계약 수행을 위해 현대중공업에 총 18척의 VLOC를 발주했으며 이 가운데 중 ‘SAO JOY’호는 지난해 12월 인수한 ‘상 인디고(SAO INDIGO)’호를 뒤이은 신조 7호선이다.

폴라리스쉬핑은 2016년부터 선대 확충과 영업력 확대의 하나로 고효율∙친환경 신조선 확보를 통한 대체 프로그램을 추진해 왔다.
2018년부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선박은 매년 2~5척이 순차로 폴라리스쉬핑에 인도돼 오래된 선박을 대체하고 있다.

2022년까지 인도될 신조선 18척은 올해 발효된 IMO 2020 환경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액화천연가스(LNG)를 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LNG레디(LNG Ready)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도 장착됐다.

IMO2020은 기존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낮춰야 하는 규제를 뜻한다. 이를 준수하기 위해 LNG연료이용 또는 스크러버 장착이 필수다.

회사는 이번 7호선 ‘SAO JOY’호에 이어 오는 4월 8차선 ‘상 카렌(SAO KAREN)’호를 인수하고 2022년까지 순차로 남은 신조선을 인수할 예정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