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세계 경제 회복세 하방압력 적극 대처"

공유
0


"코로나19 세계 경제 회복세 하방압력 적극 대처"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마치고 공동선언 채택

center
그래픽=뉴시스 제공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하방 압력을 받고 있는 세계 경제 회복세에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23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회의를 마친 뒤 채택한 공동선언문에서 "코로나19 발병으로 국제 경제가 처한 위험을 한층 더 감시하자고 의견을 모았다"라며 "이런 위험에 대처하는 조처를 더 적극적으로 하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이 회의를 주재한 무함마드 알 자단 사우디 재무장관은 폐회사에서 "G20 회원국은 여러 위험성과 관련, 필요한 정책 수단을 써 개입하기로 했다"라며 "세계 경제가 계속 성장하겠으나 더디고 이를 둔화하는 하방 압력이 여전하다"라고 전망했다.

회의에 참석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예상했던 세계 경제 회복세가 불안하다"라며 "코로나19는 중국 경제 활동을 이미 방해했고 이에 따라 세계 경제 회복이 위험에 놓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G20 회원국이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22일 패널토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1월보다 0.4%포인트 내린 5.6%로, 세계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하향한 3.2%로 추정했다.

지난달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작년보다 0.4%포인트 올려 3.3%로 예측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위험과 세계 경제에 주는 타격이 이미 확인된 만큼 G20 회원국의 실제적 관심사가 됐다"라며 "악영향이 더 커진다면 이를 극복하는 추가 대책을 기꺼이 실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