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도 뚫렸다"…여직원 확진 판정에 ‘긴장’

공유
0


'삼성전자도 뚫렸다"…여직원 확진 판정에 ‘긴장’

center


삼성전자 경북 구미사업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도 코로나 19를 비켜가지 못한 것이다.

특히 젊은 직원이 많이 근무하는 대규모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전체로 확산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다.

구미시와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22일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여직원 A(28)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미 산동면에 거주하는 A씨는 스마트폰 생산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 무선사업부 직원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A씨를 자가 격리 조치하고, 직원들을 조기 귀가시키는 등 비상이다.

삼성전자는 24일까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펼 계획이다.

A씨가 근무하는 층은 25일 오전까지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은 이날 오전 '긴급 공지 사항'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직원들에게 전달하고 사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날 SNS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이라는 글에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매우 송구하다. 구미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장 시장은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남자친구와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자택에서 격리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