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화웨이 견제위해 '5G 서밋' 4월 백악관 개최 추진

공유
0


美, 화웨이 견제위해 '5G 서밋' 4월 백악관 개최 추진

삼성전자·노키아·에릭슨 등 참석… 5G 정보기술 취합

center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5세대 이동통신(5G)시장 장악을 막기 위해 삼성전자와 핀란드 노키아, 스웨덴 에릭슨 등이 참석하는 '5G 서밋' 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언론들은 21일(현지시간)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4월 초 백악관에서 '5G 서밋'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5G 분야에서 화웨이의 우위를 막으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CNBC 방송은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하지 않도록 동맹국들에 촉구하는 동시에 기술 분야의 정보를 취합하겠다는 취지"라고 평가했다.
미국은 5G 이동통신망 구축 사업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할 경우 중국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수 있다며 동맹국들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도록 요구하고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이 같은 계획을 확인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대략 한 달 이후에 일종의 콘퍼런스를 하려고 한다. 노키아나 에릭슨과 긴밀하고 주의 깊게 논의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도 포함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도 부분적으로 참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화웨이와 경쟁하고 있는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참석하는 '5G 회의'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