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신평, 코로나 19 항공업계 유동성 관리 부담

공유
0


한신평, 코로나 19 항공업계 유동성 관리 부담

center


한국신용평가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가 항공업계의 자금 유동성 관리에 큰 부담을 줄 것으로 진단했다.

한신평은 이날 보고서에서 "이번 사태의 영향으로 국내 항공사들의 현금 흐름 저하가 장기간 지속할 경우 항공운임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의 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과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영향이 심했던 2003년 2분기 중화권 입출국자 및 비중화권 입출국자가 각각 약 50%, 25% 줄었다"고 했다.

한신평은 "당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은 각각 11%, 14% 감소했다"면서 "이번 사태가 장기간 지속되며 더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또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본격화된 설 연휴 이후 항공운임채권 회수 실적이 크게 저하됐다"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최근 2주 내외 항공운임채권 회수 실적을 월 단위로 환산, 작년 2월과 비교한 결과 감소율이 평균 약 30% 정도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스보다 충격이 강한 것은 중국과 중국 인근 지역에 대한 의존도가 과거보다 높아졌고 중국노선 취소 수수료 면제 등으로 발권 취소가 늘었기 때문"이라며 "항공 수요 위축과 함께 중국노선 취소 수수료 면제가 오는 3월 말까지여서 항공운임채권 회수실적 저하 압력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항공운임채권은 항공사가 항공권을 판매해 벌어들이는 장래 매출을 바탕으로 발행하는 채권으로, 항공사는 이를 다시 유동화한 ABS를 발행,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