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중, 명예퇴직 이어 루마니아 공장도 정리한다

공유
0


두산중, 명예퇴직 이어 루마니아 공장도 정리한다

center


두산중공업은 20일 이사회에서 루마니아의 두산IMGB 공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두산IMGB는 두산중공업이 2006년 루마니아의 최대 주조·단조 업체인 크배르너 IMGB를 인수하면서 설립한 계열기업이다.

크배르너 IMGB는 1963년 루마니아 국영 종합기계공장으로 출발, 1998년 민영화 당시 노르웨이 크배르너 그룹에 인수된 회사로 연간 14만t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였다.
인수 당시 두산중공업은 창원 본사의 플랜트 기초소재 생산라인에 이어 두산IMGB를 제2의 소재공급 거점으로 키우겠다고 했다.

그러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2014년 매각설이 나오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8일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계획도 발표한 상태다.

다음달 4일까지 기술직과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아 구조조정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2014년 이래 6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