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계열 구미공장, 대구 거주 직원 유급휴가

공유
0


LG계열 구미공장, 대구 거주 직원 유급휴가

center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구미에 공장을 운영하는 LG 계열회사들은 21일 대구와 청도지역 거주자와 이들 지역을 방문한 직원의 사업장 출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구미공장 직원들 가운데 대구 지역 확진자와 같은 장소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면 사무직은 재택근무로, 생산직은 공가(公暇)로 처리하기로 했다.

공가는 국가기관 소환이나 병역·투표 참여, 천재지변, 교통차단 등의 정당한 사유로 출근이 불가능할 때 허용되는 유급휴가다.
LG전자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으며 대구·경북 지역을 다녀온 직원의 경우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또 출장 자제와 내∙외부 행사 중단, 공장 출입자 전원 체온체크, 방역 강화, 열화상 카메라 운영, 전 구성원 마스크 착용, 조직별로 순차적 식당 이용 등 기존 확산방지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도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에서 이날 오전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사업장 간 출장 자제 등의 공지를 보냈다.

국내 및 해외 출장 자제, 단체 회식과 집합 교육 취소,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신입사원이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0일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 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