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電, 사상 첫 사외이사 의장 선임… 이재용 ‘투명경영’ 의지 재확인

공유
0


삼성電, 사상 첫 사외이사 의장 선임… 이재용 ‘투명경영’ 의지 재확인

삼성 준법감시위 출범 이후 ‘뉴 삼성’ 가속화 첫 걸음 평가받아
이사회의 독립성·경영 투명성 제고…이 부회장 '주주친화책' 일환
일각선 ‘MB정부 실세’ 였던 박재완 의장에 대한 부정적 시각도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투명경영 의지를 차근차근 실천해 나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또한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과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자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 부회장이 ‘뉴 삼성’ 기틀을 마련하고 투명경영 강화 의지를 재확인 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파기환송심 재판의 주문에 따른 출범이지만 전 대법관 출신인 김지형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통해 이 부회장의 준법경영 의지를 천명했다. 준법감시위가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과 내부거래, 부정청탁 뿐 아니라 승계 문제까지 들여다보기로 한 것은 이 부회장의 의지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과거와의 단절’을 선언한 이 부회장은 ‘이건희 체제’로 대변되는 미래전략실을 해체했고, 11년간 논란을 빚어온 백혈병 문제를 마무리 지었다. 또한 무노조 원칙을 철폐하면서 ‘폐쇄적 삼성’에서 벗어나 새로운 삼성으로의 길을 열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의장으로 선임한 데에는 이 부회장의 주주강화 정책과 맥을 같이 한다. 최근 재계에서 경영 투명성 제고와 주주권익 보호 등을 위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고, 사외이사 가운데 의장을 선출하는 추세다. 이러한 가운데 이 부회장은 자사주 소각과 배당 확대에 이어 전자투표제 도입까지 선언하는 등 주주와의 친밀도를 높여가고 있다.

박 신임 의장은 앞으로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전임 이상훈 전 의장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지난해 12월 구속됐으며 박 의장이 의장직을 대신해 왔다. 당초 이 전 의장의 사임으로 후임에 박 의장 선임이 유력해 보였다.

박 의장 선임에 대해 의아스럽다는 반응도 나온다. 이 부회장이 ‘과거와의 단절’과 ‘뉴 삼성’을 가속화 하는 길목에서 이명박 정부의 핵심 실세였던 인물을 의장에 앉힌 것에 대한 의문의 시각에서다.

박 의장은 지난 이명박 정부 시절 실세 장관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한나라당 시절 강재섭 대표의 대표비서실장을 지난 박 의장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정부혁신규제개혁TF팀장을 맡았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의 청와대 조각에서 정무수석으로 발탁된 이후 1기 비서관 물갈이 속에서도 박 의장은 국정기획수석(2008년 6월~2010년 7월)으로 자리를 옮겨,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또 2010년 8월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박 의장은 곧바로 기획재정부 장관(2011년 6월~ 2013년3월)에 오르는 등 이 전 대통령의 두터운 신임을 얻는 동시에 승승장구 해왔다는 평가를 정치권으로부터 받았었다. 이후 2014년부터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을 맡았던 박 의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3월부터는 삼성전자 사외이사로 활동해 왔다.

지난 19일 다스(DAS) 실소유 의혹과 관련한 비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혐의 등의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이 2심에서 징역 17년을 선고 받은 가운데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지난 2008년부터 삼성으로부터 다스 소송비를 대납받았다는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했다. 이는 박 의장이 국정기획수석으로 재직할 당시의 일이다.

박 의장은 지난 2018년 검찰로부터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받았었다.

삼성측은 이날 박 의장 선임에 대해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 이사회의 전략적인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