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생충' 미국 배급회사, “트럼프는 자막 못 읽는다”

공유
0


'기생충' 미국 배급회사, “트럼프는 자막 못 읽는다”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과 관련, 미국 배급회사가 "트럼프는 자막을 못 읽는다"고 꼬집었다.

21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기생충'의 미국 배급회사인 네온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생충' 수상 비난 발언 보도에 대해 트위터에 "이해할만하다. 그는 (자막을) 못 읽는다"고 짤막한 글을 올렸다.

봉준호 감독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에서 "자막의 1인치 장벽을 넘으면 다양한 영화들을 만날 수 있다"고 했던 말을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문화에 그만큼 무지하다는 비판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를 방문, 선거유세 연설에서 "올해 아카데미상이 얼마나 나빴는지 여러분도 봤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온 영화가 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체 이게 다 무슨 일이냐?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 관해 충분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그들(아카데미)은 ('기생충'에) 작품상을 줬다. 그게 잘한 거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보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다시 볼 수 있을까? 그 영화는 80년 전인 1940년에 작품상을 받았다. '선셋대로' 등 위대한 영화들이 너무나 많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