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 다 잡아야"

공유
1

문 대통령,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 다 잡아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금융·세제·예산·규제혁신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총동원해 이달 말까지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수·소비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정부의 가용수단을 총동원,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에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고,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했다.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접촉자 전수조사와 격리는 물론이고, 병원, 교회 등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지역사회에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 아닐 수 없다"며 "최대한 긴장하되,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을 침착하게 해나가자고 당부드리고 있지만 말처럼 쉽지 않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내수·소비업체를 살리는 것이 곧 우리 경제를 살리는 일이며, 여러분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이 민생경제의 숨통을 틔우는 일"이라며 "정부는 '비상경제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국민의 안전, 여러분의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것도 충분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제시한 대책에 그치지 않고 특단의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며 "어느 하나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