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신입 채용시장에도 '불똥'… 취준생 63.5% "취업준비 차질"

공유
0


코로나19 신입 채용시장에도 '불똥'… 취준생 63.5% "취업준비 차질"

center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취업준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취업준비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기업들의 채용설명회가 연기되는가 하면 채용일정을 미루는 기업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잡코리아가 신입직 취업준비생 1731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응답이 63.5%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36.5%에 불과했다.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은 ’기업들이 채용을 취소하거나 축소할까 우려된다’가 57.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또 ▲’기업들의 채용일정 연기로 향후 기업끼리 일정이 겹칠까 우려된다’ 47.9% ▲좁은 공간에서 치러지는 자격시험 등 응시가 우려된다 32.6% ▲취업박람회 연기 등으로 일자리를 찾을 기회가 줄어들었다 30.8% ▲대학 내 기업들의 채용설명회 취소 등으로 기업정보를 구하기 힘들다 26.2% 등이었다.

▲’예정된 필기시험 잠정 연기 등으로 준비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19.2% ▲스터디 모임 등 취업준비 오프라인 활동에 차질이 생겼다 15.1% 등의 응답도 있었다.

실제, 예년 같으면 3월초 접수를 시작하고 채용일정은 그 전부터 미리 공개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36.6%는 ‘지원하려는 기업의 채용일정이 연기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15.5%는 ‘아예 지원할 기업의 채용일정이 취소된 적도 있다’고 했다.

또 대학들의 개강이 연기되면서 개강 시즌에 맞춰 캠퍼스에서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던 기업들의 일정에도 변수가 생기면서 취준생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 같은 현실을 반영, 63.3%는 ‘오프라인 설명회보다 온라인 설명회가 더 좋다’고 응답했다. ‘그래도 직접 인사담당자와 대면할 수 있는 캠퍼스 채용설명회가 더 좋다’는 응답은 36.7%에 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