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주시, 민·관 협력으로 팔복동 공단문제 해결 나선다

공유
0


전주시, 민·관 협력으로 팔복동 공단문제 해결 나선다

center
전북 전주시가 시민,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팔복동 공단지역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는 20일 만성지구 주민대표, 시민단체 위원, 환경전문가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팔복동 산업단지 내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제8차 민·관협의회’ 회의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단지역 대기환경 종합대책 연구용역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공장의 소음 대책과 공단 주변의 환경개선, 팔과정로 도로관리 등 그간 주민들의 민원사항에 대해서도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

이와 함께 올해 민·관협의회 운영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주민간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다양한 민원사항에 대한 대응방안도 함께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전주시 환경위생과 관계자는 “지속적인 민·관협의회 운영을 통해 공업지역 내 대기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며 “위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보다 시민들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방향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