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HO "한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관리 가능"

공유
0


WHO "한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관리 가능"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 "치료법 중 두 가지 임상실험 결과 3주 안에 나올 것“

center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관리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이 보고한 확진자 수는 지금까지 104명"이라면서 "한국이 지닌 공중보건 위험에 비례하는 조처를 통해 정말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브리핑에 함께 한 올리브 모건 보건긴급정보-위험평가 국장은 "한국에서 보고된 사례들은 '몇몇의 별개의 집단에서 나왔으며 한국 당국이 긴밀하게 추적하고 있다"면서 "수치는 꽤 높아 보이지만 대부분 기존에 알려진 발병과 연계돼 있다"고 말했다.

모건 국장은 "이는 전체적인 역학적으로 특정한 변화를 나타내지 않는다"면서 "한국 당국이 모든 신규 사례와 확인된 발병 사례에 대해 매우 긴밀하고 적극적으로 추적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코로나19 치료제에 관해 "WHO 연구개발 청사진이 우선하고 있는 두 가지 치료법의 임상 실험 결과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나는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약인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를 결합한 것이며 다른 하나는 램디스비르라고 불리는 항바이러스를 실험하고 있다"며 "3주 후 예비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WHO가 이끄는 국제 전문가 팀이 현재 중국에서 현지 당국과 바이러스의 전파성, 취해진 조치의 효과 등 일부 우리가 알지 못하는 것들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단에는 한국의 서울대 의대를 비롯해 미국 국립보건원(NIH)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NIID), 싱가포르국립대, 파스퇴르 연구소, 나이지리아 질병관리본부(NCDC), 독일 로버트코흐연구소(RKI), 러시아의 국립 감염병 의학연구소 등이 참가 중이다.

WHO는 스위스 제네바 시간으로 이날 오전 6시 기준 중국이 코로나19 확진 사례 총 7만4675건을 보고했으며 이 가운데 사망자는 2121명이라고 집계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중국 이외 확진 사례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은 각국이 선박의 자국민 승객을 살필 수 있도록 국제보건규정 아래 설정된 메커니즘을 통해 다른 나라들과 정기적으로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코로나19 발발을 억제할 기회의 창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말을 지겹도록 했다"며 "WHO는 이 기회의 창을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 국제사회도 같은 일을 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