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코로나19 관련, 글로벌 공급망 유연성 확보하고 중소기업 중간재 생산·수출 역량 강화해야"

공유
0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코로나19 관련, 글로벌 공급망 유연성 확보하고 중소기업 중간재 생산·수출 역량 강화해야"

center
18일 인천신항에 머스크 컨테이너선이 정박해 있는 모습. 사진=인천항만공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중국산 중간재 공급 차질에 대비해 글로벌 공급망의 유연성을 확보하고 중소기업의 중간재 생산·수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원은 18일 발간한 '코로나19 사태의 주요국 경제에 대한 영향과 시사점'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주요국별 경제적 피해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가능성은 낮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장기화돼 각국의 중국산 중간재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현지진출기업과 수입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정부 차원의 사업지속계획(BCP)을 수립하고 기업의 BCP 구축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공급망의 유연성을 확보하고 중소기업의 중간재 생산·수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위험에 쉽게 노출되는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에 대한 금융지원 등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밖에 "보건 인프라가 취약한 개도국의 감염성 질병 예방을 위해 국제협력 강화, 개도국 보건의료 인프라 구축, 보건의료 시스템과 서비스분야 협력 등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이 보고서는 조언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