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전세보증금대출 잔액 증가세...주담대 규제 강화, 금리 낮아진 영향

공유
0


시중은행, 전세보증금대출 잔액 증가세...주담대 규제 강화, 금리 낮아진 영향

전세대출 금리 평균 2%대로 내려와...다음달 2일부터 LTV도 강화

center
시중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이 증가하고 있다. 자료=신한,국민,하나,우리, 농협 각사 취합
정부가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전세보증금 대출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 등 5개 은행의 1월말 기준 전세증금대출 잔액은 82조7530억 원이다. 지난해 12월 말 잔액 81조3058억 원보다 1조4472억 원 증가했다. 11월 잔액은 79조9188억 원으로 전세보증금대출 잔액은 최근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세보증금대출이 증가한 것은 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인하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전세보증금대출을 늘리기 위해 금리를 낮췄다는 것이다. 전세대출금리도 하락세를 보이며 대출 규모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 주택금융공사 전세자금보증을 담보로 취급된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의 가중평균금리는 신한은행 2.94%, KB국민은행 2.91%, 하나은행 2.71%, 우리은행 3.08%, 농협은행 2.86%였다. 이 금리는 2월 둘째 주 신한 2.81%, 국민 2.88%, 우리 3.04%, 농협 2.75%로 낮아졌다. 하나은행은 2.71%로 1월 금리와 같지만 5개 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주택시장 투기 수요에 대해 엄정 대응한다며 조정대상지역 내 대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주택가격 구간없이 담보인정비율(LTV) 60%를 적용하지만 규제가 시행되면 9억 원 이하분은 LTV 50%, 9억원 초과분은 LTV 30%가 적용된다. 이처럼 대출 규제가 더욱 강화되면서 대체 수요로 전세대출은 증가할 수 있는 분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세대출이 증가하는 것은 주택담보대출 규제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규제가 강화도면 전세대출이 늘어날 수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전세대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이에 대비해 관련 상품을 새롭게 출시한다거나 프로모션을 하는 방안 등은 아직 논의되지 않고 있다”며 “대출 고객을 위한 방안으로는 금리 인하 정도를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