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리뉴 감독 “손흥민·케인 빠지니 총알 없는 총으로 싸우는 것 같다”

공유
0


모리뉴 감독 “손흥민·케인 빠지니 총알 없는 총으로 싸우는 것 같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빠진 팀 전력을 놓고 무뎌진 공격력에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모리뉴 감독은 "총알이 없는 총으로 싸우는 있는 상황"이라며 골 결정력 부족을 절감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독일)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후반 13분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패했다.

손흥민의 공백은 뚜렷했다. 손흥민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며 물오른 감각을 뽐냈지만,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 향후 2개월가량 결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주 공격수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데 이어 손흥민까지 자리를 비우면서 무뎌진 창을 절감했다.

토트넘은 초반 기싸움서부터 밀려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골키퍼 요리스의 선방이 없었다면 더 큰 점수 차로 질 수도 있었다.

영국 현지언론의 분석도 비슷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은 기회는 만들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고 했다. 데일리메일은 "토트넘은 동점골을 넣을 선수를 찾지 못했다"며 부족했던 골 결정력을 지적했다.

BBC는 "(손흥민과 케인이 빠진) 토트넘과 무리뉴 감독의 가장 큰 과제는 어떻게 골을 넣느냐는 것이었다"며 "상대에 꾸준한 압박을 줄 수 없다는 게 드러났다"고 했다.

모리뉴 감독은 "홈에서 0-1로 진 게 우리가 처음은 아니지 않나. 0-1은 0-1일 뿐이다. 0-10으로 진 게 아니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원정에 가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2차전은 다음 달 11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