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다

공유
0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다

center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정 회장의 임기는 다음 달 16일까지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 겸 그룹 회장을 맡은 뒤 현대·기아차를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다.
세계 주요 지역에 현지공장을 건설하며 빠른 성장을 일궈냈고 국내 부품업체들과 함께 진출해 동반 성장을 추구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헌액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회장은 미등기임원으로 기존과 동일하게 경영 전반을 총괄하는 회장으로서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관심은 다음 달 19일 주주총회 후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을지 여부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한편 만 82세인 정 회장은 80대에 접어들면서는 공식 행보는 거의 하지 않았고 이사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