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달러 환율 오르자 달러화예금 잔액 줄어

공유
0


원달러 환율 오르자 달러화예금 잔액 줄어

center
1월 달러화예금 잔액이 감소한 것은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지난 1월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달러화예금 등 외화예금 잔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월 달러화예금 잔액은 지난해 12월보다 39억3000만 달러 감소한 648억5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엔화, 유로화, 위안화 등 다른 외화예금도 잔액이 줄어 전체 외화예금은 749억8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44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달러화예금이 크게 감소한 것은 환율의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일반기업의 현물환 매도와 일부 기업의 원화수요를 위한 예금 인출 등으로 달러화 예금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12월말 달러당 1156.4원에서 올해 1월말 1191.8원으로 상승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