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코로나19 경제계 간담회 모든 건의 전폭적으로 수용"

공유
0


청와대, "코로나19 경제계 간담회 모든 건의 전폭적으로 수용"

center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제시된 경제계 건의를 전폭적으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16개 모든 건의사항에 대하여 신속히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며 '코로나 19 경제계 간담회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3일 6대 그룹 총수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계획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이 '내수 진작을 위한 회식이 주 52시간제에 저촉될 우려가 있다'고 전달한 우려에 대해 정부는 자율적 회식은 주 52시간제와 무관하다는 것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중국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가족에게 문 대통령이 격려 메시지를 전달해달라는 요청 관련해서는 내달 문 대통령의 격려 영상을 제작한 후 주중 대사관과 영사관을 통해 현지 진출 기업에 전달할 방침이다.

'중국 진출 우리 기업의 원활한 공장가동을 위해 방역물품 지원이 필요하다'는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요청에는 코트라가 발굴한 해외 방역물품 생산업체와 중국 진출기업을 연계하겠다고 했다.

또 '항공운송을 통한 핵심부품 조달비용 경감을 위해 관세 부과 기준을 항공운임에서 해상운임으로 변경해달라'는 요구도 '수입물품 과세가격 결정 고시'를 개정해 관세 특례를 확대, 지난 5일부터 소급적용 하기로 했다.

윤 부대변인은 "위기를 혁신의 동력으로 삼아 흔들리지 않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특단의 대책 마련 역시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