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임 환매중단 펀드 절반, 은행이 판매… 손실 위험 안 알렸다

공유
0


라임 환매중단 펀드 절반, 은행이 판매… 손실 위험 안 알렸다

center
대규모 환매 중단과 원금 손실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의 절반 정도가 은행에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은 은행이 손실 위험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 이어 은행의 불완전판매가 인정될지 주목된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환매 중단 모(母) 펀드에 투자한 173개의 자(子) 펀드 수탁고 1조6679억 원 가운데 은행이 판매한 금액은 작년 말 현재 8146억 원으로 49%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법인을 제외한 개인투자자만 따지면 전체 수탁고 9943억 원 중 58%인 5778억 원으로 은행 판매 비중이 더 컸다.

우리은행이 3577억 원으로 가장 많이 판매했고, 신한금투 3248억 원, 신한은행 2769억 원으로 이들 3개 금융회사의 판매가 6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전체 사모펀드 판매 407조 원 중 은행의 판매는 25조 원으로 6.22%에 불과했다.

그런데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경우는 가입한 개인투자자의 4035개 계좌 가운데 은행 판매분이 2663개로 66%에 달한 것이다.

은행에서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가입한 일부 투자자들은 손실 위험을 설명받지 못한 채 투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