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디스 "코로나 19, 국내 은행 자산건전성에 부정적"

공유
0


무디스 "코로나 19, 국내 은행 자산건전성에 부정적"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이 국내 은행의 자산 건전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코로나 19 확산으로 한국 내 다수의 산업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같은 영향에 노출된 일부 은행의 자산 건전성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무디스는 "정부가 최근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유동성 지원 조치를 발표, 단기적으로 부실채권 발생을 완화하겠지만 사태가 길어지면 부실채권 인식이 늦춰져 은행의 자산 건전성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코로나 19 확산 사태의 진전 방향에 따라 대기업에 지원이 필요하게 되고 금융당국이 더 공격적인 유동성 지원을 추진하면 관련 산업과 기업의 레버리지(차입)가 확대돼 은행권에 더 광범위한 리스크를 일으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