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신평, 이마트 신용등급 1단계 강등

공유
0


한신평, 이마트 신용등급 1단계 강등

center
한국신용평가는 18일 이마트의 수익성 저하를 반영,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로 1단계 하향조정했다.

한신평은 "이마트 주력사업인 할인점의 사업 기반이 약해졌고 단기간에 유의미한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라며 "이커머스(전자 상거래)의 시장 잠식이 심해지면서 가격할인과 판촉에 의존했고 이는 수익성 저하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또 "추진 중인 신성장 동력의 투자 성과가 미진한 수준"이라며 "복합쇼핑몰(신세계프라퍼티·스타필드 하남)이나 창고형 할인점(트레이더스), 전문점(노브랜드·일렉트로·삐에로쑈핑·PK마켓) 등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성장세를 보였지만, 이익 기여도가 크지 않고 일부는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마트는 "창고형 할인점과 복합쇼핑몰 출점,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 효율화 등으로 작년 1조 원을 웃도는 설비투자(CAPEX) 지출이 발생했고, 앞으로도 온라인 물류센터 구축에 높은 수준의 투자 부담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