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말 12마리 수입…대부분 번식용 ‘종마’

공유
0


북한,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말 12마리 수입…대부분 번식용 ‘종마’

북한이 지난해 수 만 달러를 들여 러시아산 말 12마리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른 김정은. 사진=조선중앙통신/AFP


미국의소리방송(VOA)은 러시아 세관이 공개한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10월 러시아산 말 12마리를 7만5000달러에 사들였다고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한 마리 당 평균 6000달러에 수입한 것이다.
세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앞서 2017년과 2018년에는 한 마리도 러시아에서 수입하지 않았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 동안 북한은 러시아에서 138마리를 총 약 58만 4000달러에 수입했다. 마리 당 평균 4000달러에 수입했다.

북한의 이번 러시아산 말 수입이 주목을 끈 이유는 지난해 말 김정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기 때문이라고 VOA는 전했다.북한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에 올라 무부봉밀영, 간백산밀영,대각봉밀령 등을 둘러보았다며 말을 탄 김정은 사진을 공개했다.

일부 언론은 이번 북한의 말 수입을 이와 연관시켜 보도했지만, 실제로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세부 자료를 보면 북한이 지난해 수입했다고 밝힌 러시아산 말 중 상당수는 ‘번식용’인 종마로, 전체 수입액의 70%가 넘는 5만8000달러 상당이다. 나머지는 ‘기타’용으로 분류됐는데 1만7000달러 가량이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