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JB금융 손자회사 프놈펜상업은행, 지난해 실적 207억 원…한국계 은행 중 최대

공유
0


JB금융 손자회사 프놈펜상업은행, 지난해 실적 207억 원…한국계 은행 중 최대

center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JB금융그룹의 손자회사 프놈펜상업은행 모습. 사진=JB금융
JB금융그룹의 손자회사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이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JB금융은 18일 프놈펜상업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07억 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40.5%증가한 수치로 최근 3년 사이 현지 상업은행 수가 10여개 가까이 증가하며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순이익 200억 원을 돌파했다.

총자산은 전년 대비 21.8% 증가한 1조722억 원을 기록해 한국계 은행 최초로 자산 1조 원를 돌파했다. 총대출은6040억 원에서 7493억 원으로, 총수신은 7045억 원에서 8105억 원으로 각각 24.1%, 15%씩 늘었다. 지난해 이자이익은 406억 원으로 전년대비 31.4% 증가했다.

JB금융은 이런 성과의 원동력으로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최적화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꼽았다. 이 은행은 지난해 캄보디아 최초로 코어뱅킹 IT 시스템 ‘압사라’를 자체 개발하는 데 성공, 여신업무 상담과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수기 관리로 이뤄졌던 무역금융 등 외국환 업무도 전산화를 마쳤으며,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마케팅 역량도 강화했다.

아울러 지난해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와 향후 5년간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출 3000만 달러를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 결과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하며 현지에서 보다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신창무 프놈펜상업은행장은 “자본금 규제 강화와 경쟁과다로 소매금융 성장폭이 둔화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객 네트워크 확대와 디지털 서비스 강화를 통해 당기순이익 207억 원의 견조한 실적을 달성, 그룹 실적에 기여한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