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19, 세계 500만 개 기업 타격 가능성"

공유
0


"코로나 19, 세계 500만 개 기업 타격 가능성"

다국적 기업 생산망 다변화 등 고려할 것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500만 개 넘는 세계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생산망 다변화 등을 심각하게 고려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CNBC는 글로벌 비즈니스 조사회사 '던 앤 브래드스트리트'가 코로나19 여파를 조사,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지역들이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일 현재 중국에서 1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지역에 외국 기업의 지사나 자회사가 4만9000개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영향을 받는 지역에 자회사를 둔 기업 중 49%가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어 미국 19%,일본 12%, 독일 5%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최소한 세계 5만1000개 기업이 이 지역에 1개 이상의 1차 공급업체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63개는 경제전문지 '포춘'이 선정한 1000대 기업에 포함된다.
포춘 1000대 기업에 속하는 938개 기업을 포함한 최소 500만 개 기업은 1개 이상의 1차 공급업체를 이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근호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생산망 다변화 등을 심각하게 고려할 수 있다고 도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특히 세계 제조·물류업계가 생산망 충격에 대한 대비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등의 자연재해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까지 생산망을 위협하는 다양한 사건들이 있었음에도 다국적 기업의 수장들은 이에 대비하기 위한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다.

비용 절감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 전략 탓에 수 주 분량의 재고만을 확보해놓기 때문이라고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2003년 사스 사태 당시보다 기업들이 중국 제조업공장 의존도가 훨씬 높아진 점도 생산망 위협 요인이다.

중국은 전 세계 의류와 가구 수출에서 각각 40%, 26%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가 확산된 우한 지역이 위치한 후베이성은 전 세계 통신장비 4분의 1에 들어가는 반도체 등의 부품을 공급하는 세계의 공장이나 다름없다고 이코노미스는 지적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사태로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생산망 다변화 등을 심각하게 고려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