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로공사 "'모범 화물운전자 포상제', 위험운전 감소에 효과...올해도 150명 선발해 포상"

공유
0


도로공사 "'모범 화물운전자 포상제', 위험운전 감소에 효과...올해도 150명 선발해 포상"

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과 '모범 화물운전자' 모집...150명 선발해 최대 300만 포상금 지급
2016년 제도 도입 후 제도 참여자의 평균 위험운전 횟수 43.2건→31.8건으로 26.4% 감소

center
경남 창원시 남해고속도로에서 소방관들이 화물차 교통사고를 수습하는 모습. 사진=창원소방본부
한국도로공사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운영하는 '모범 화물운전자 포상제도'가 2016년 도입 이후 지난해까지 화물차 위험운전 감소에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는 이 제도의 효과를 유지, 확대하기 위해 올해도 모범 화물운전자를 선발해 포상하기로 하고 오는 5월 31일까지 모범 화물운전자를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모범 화물운전자 포상제도는 지난 2016년 도로공사와 교통안전공단이 화물운전자의 자발적인 안전운행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처음 도입했다.

지난해까지 총 2만 7470명이 신청해 564명이 선발됐으며 올해도 최대 150명까지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선발된 모범 화물운전자에게는 디지털운행기록계(DTG) 운행기록 순위에 따라 1인당 최대 300만 원에서 20만 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또 우수 모범 화물운전자 상위 8명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 한국도로공사 사장상,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DTG는 운전습관에 해당하는 과속, 급가속, 급제동 등 위험운전을 분석하기 위해 속도, 시간, GPS 등 운행정보를 실시간으로 기록하는 장치다.

모범 화물운전자로 선발되기를 희망하는 운전자는 신청 후 오는 3월부터 또는 신청일 다음달 1일부터 8월까지 최소 50일, 최대 6개월 동안 안전운행을 실천하고, 9월에 안전운행 실천기간의 디지털 운행기록을 교통안전공단이나 DTG 점검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선발기준은 하이패스 단말기를 장착한 1톤 초과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 중 교통사고 유발과 법규위반이 없고, DTG 운행기록상 급감속, 급차로변경, 과속 등 위험운전 횟수가 전체 화물차 평균치 이하의 상위 30%에 해당하는 운전자이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2016년 제도 시행 이후 참여 운전자의 운행기록을 토대로 급감속, 급차로변경 등 위험운전 횟수를 비교한 결과, 제도 참여 후 위험운전 횟수가 100km당 평균 43.2건에서 31.8건으로 26.4%나 감소해 운전자의 자발적 운전습관 교정에 긍정적 효과를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상시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습관이 중요하다”며 “자발적 안전운행에 실질적 포상 혜택을 제공하는 이 제도에 많은 화물운전자들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