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1번가, 업계 최초 '단순변심' 반품비 지원

공유
0


11번가, 업계 최초 '단순변심' 반품비 지원

패션, 뷰티 카테고리부터 우선 적용

center
11번가가 반품보험 서비스를 도입한다. 사진=11번가
11번가는 업계 최초로 고객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비를 지원하는 '11번가 반품보험'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11번가 반품보험'은 고객이 물건 구매 후 단순 변심에 따른 반품을 신청할 때, 배송비용을 보험사가 대신 지급하는 상품이다. 색상, 사이즈 교환 등으로 발생하는 반품 배송 비용 때문에 선뜻 온라인 구매를 결정하지 못하는 패션, 잡화 등 대표 상품군을 대상으로 우선 도입됐다.

반품보험에 가입된 상품의 구매자가 단순 변심 등 본인 의사에 의해 반품하는 경우에 11번가 지정택배로 반품을 신청하면 반품 배송비 없이 반품이 가능하다. 단, 무료배송 상품을 반품할 경우 판매자가 부담한 '초기 배송비'에 대해서는 구매자가 지불해야 한다.

11번가 반품보험은 11번가 셀러오피스를 통해 가입 절차를 간소화했다. 판매자 의사에 따라 자유롭게 보험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가입 조건은 배송비 2500원 이하 상품으로, 무형상품, 해외배송 등 일부 상품은 가입이 제한된다.

11번가는 이번 서비스 도입을 위해 국내 최초 디지털 손해보험사 '캐롯손해보험'과 손을 잡았다. 패션, 뷰티 카테고리부터 화장품, 잡화, 도서, 음반, 유아용품, 컴퓨터용품, 스마트기기 등 총 140개 카테고리의 1209개 상품군을 반품보험 가입대상으로 우선 적용했다.

김성수 11번가 생활플러스 담당은 "구매자 입장에서는 반품에 대한 고민을 덜어 편안하게 쇼핑을 줄길 수 있고, 판매자에게는 반품비 지원 혜택이 차별점으로 노출돼 더 많은 고객을 유입할 수 있는 매출 증대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