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중 무역갈등으로 4대 제조업 강국 중 수출 감소율 최대

공유
0


미·중 무역갈등으로 4대 제조업 강국 중 수출 감소율 최대

center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10년간 세계시장 점유율을 높여온 '수출 한국'이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면서 수출 증가율이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작년 1∼3분기 세계 총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2.94%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9.83%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0.09%, 일본 4.5%, 독일은 5.21%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수출은 4대 제조업 강국 가운데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한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8년까지 원유와 가스를 제외한 세계 20대 교역품목의 시장점유율은 우리나라가 4.3%에서 6.58%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시장점유율은 4.02%에서 4.51%로 0.48%포인트 높아지는 데 그친 것으로 지적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