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저비용항공사에 3천억 긴급융자…해운·관광업계도 지원"

공유
0


홍남기, "저비용항공사에 3천억 긴급융자…해운·관광업계도 지원"

cente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000억 원 범위 안에서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이번 사태로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도 최대 3개월간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또, 해운업계에 대해서는 "600억 원 규모로 해운업계 전용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 기간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관광업과 관련해서는 "중소 관광업체 자금 애로 해소를 위해 500억 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도입해 연 1% 저금리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외식업체와 관련해서도 "현재 100억 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