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니아대우, 지난해 순익 95억 원…인수 2년만에 흑자로 돌아서

공유
0


위니아대우, 지난해 순익 95억 원…인수 2년만에 흑자로 돌아서

해외 법인 효율화·수익구조 개편 등으로 전환기 맞아

center
위니아대우 광주공장 전경.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가전업체 위니아대우(옛 동부대우전자)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2740억 원, 당기순이익 95억 원 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위니아대우는 대유위니아그룹에 인수된 지 2년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앞서 지난 2018년 2월 대유위니아그룹은 위니아대우 전신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했다.

위니아대우에 따르면 인수 2년차인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해 1조2740억 원을 기록했지만 당기 순이익이 크게 늘어나 흑자전환했다. 2018년 당기순이익은 890억 원 적자였는데 1년새 985억 원을 더해 지난해 총 95억 원의 흑자를 냈다.

대유위니아그룹 일원이 된 지난 2년간 위니아대우는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사업 효율화를 전개해왔다. 이에 따라 2018년 양사가 각각 보유한 부평과 성남에 있던 연구개발(R&D) 조직을 하나로 합치고 위니아대우 성남물류센터와 부평연구소 등 중복 자산을 매각해 금융 비용을 절감했다.

해외 영업 중심인 위니아대우는 해외법인의 구조조정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유럽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법인의 만성적자를 이유로 법인 간 합병을 통해 고정비를 낮추는 구조를 만들었다.

해외 실적은 북미와 멕시코 등 중남미에서 개선됐다. 위니아대우는 트렌디한 한류 마케팅을 펼쳐 중남미에서 한류문화 열풍이 소비로까지 확산되도록 했다. 또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무기로 고객층 다각화에 성공해 소형가전 비중을 키웠다.

장기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효율화도 추진했다. 중국 천진과 멕시코 공장 등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원가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천진과 멕시코 공장은 위니아대우 주력 상품인 냉장고와 세탁기, 주방기기 등의 생산기지이다.

위니아대우 관계자는 “새로운 대우로 시작한 지 2년만에 시장이 인정할만한 성적표를 받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올해는 더 반격의 고삐를 당겨 기대한 시너지 효과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도록 목표를 잡고 다시금 세계 속의 위니아대우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