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공유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가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실험실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바이러스는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화난수산시장을 지목해왔다.

보고서에 따르면 WCDC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이다.

연구진은 WCDC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는데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피부에 닿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