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금융, "코로나19 경제충격 사스 이상"

공유
0


하나금융, "코로나19 경제충격 사스 이상"

center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유통업, 호텔업, 항공업, 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기업의 조업 중단이 장기화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그 충격이 정보기술(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구소는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낮지만, 조업중단 장기화와 중국의 경제적 위상 확대 등으로 경제적 파장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사스 사태 때는 중국이 소비둔화를 투자확대로 보완했지만, 현재 중국은 투자 디레버리징(부채 축소) 중이어서 대응 여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또 글로벌 경제에서 중국의 생산과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진 점을 고려하면 이번 사태에 따른 중국 경기 위축이 글로벌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구소는 특히 점포당 매출액이 크고 해외 입·출국 변화에 민감한 면세점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했다.

항공업도 전체 국제선 노선 중 20%가량을 차지하는 중국 노선의 운항 중단·감편으로 인한 직접적인 매출 감소, 중국 노선 이외의 여행 자제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고 했다.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한 항공 화물 물동량도 감소할 전망이다.

항공업계는 일본 불매운동, 홍콩 정치 불안에 이어 중국 노선마저 감편되면서 추가 구조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시장 진출을 추진해온 화장품업체도 매장 영업이 중단되면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고, 여행자 감소에 따른 면세점 채널과 로드숍 매장 판매에도 충격이 예상됐다.

자동차 산업은 중국 내 공장 가동 재개 움직임과 완성차 재고로 휴업의 실제 타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