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공항공사, 다국어 환승 안내 서비스 확대 위해 다문화 결혼이주자 가이드 선발

공유
0


인천공항공사, 다국어 환승 안내 서비스 확대 위해 다문화 결혼이주자 가이드 선발

인천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하나투어아이티씨와 '다국어 환승 안내 인력 선발 업무협약' 체결
다문화 결혼이주자를 환승 안내 가이드로 선발...기존 외국어 외에 베트남어·태국어·러시아어 등 안내 확대

center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희정 미래사업본부장(왼쪽 5번째)이 인천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정광웅 센터장(왼쪽 6번째), 하나투어아이티씨 오정환 이사(왼쪽 4번째)와 13일 인천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인천공항 인바운드 여객 편의 제고를 위한 다국어 환승안내 인력 선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외국인 방문객에게 베트남어, 태국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언어 안내를 제공하기 위해 다문화 결혼이주자 인력을 선발한다.

인천공항공사는 13일 인천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지원센터)에서 지원센터, 하나투어아이티씨와 '인천공항 인바운드 여객편의 제고를 위한 다국어 환승 안내인력 선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체결식에는 인천공항공사 이희정 미래사업본부장, 지원센터 정광웅 센터장, 하나투어아이티씨 오정환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재 인천공항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힌디어 등 외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20여 명의 환승안내 가이드가 인바운드 여객(외국인 방한객)과 환승객에게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베트남, 태국, 러시아, 인도네시아 출신 등 다문화 결혼이주자를 인천공항 환승 안내 가이드로 선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공사는 다국적 여객의 공항 이용 편의를 제고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인바운드 여객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다문화 결혼이주자 선발을 통해 다문화가정 등 취업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희정 본부장은 "다양한 외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다문화 결혼이주자를 환승 안내 가이드로 선발함으로써 다문화가정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인바운드 여객 활성화를 통한 국가 항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