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총리실, '정세균 의전 과잉' 보도 해명… "안개 짙어 부득이했다"

공유
2


총리실, '정세균 의전 과잉' 보도 해명… "안개 짙어 부득이했다"

center


국무총리실은 15일 정세균 총리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하는 길에 교통통제가 길어지는 등 과잉 의전이 이뤄졌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총리실은 보도 해명자료를 내고 "이날 아침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이 소재한 진천군에 안개가 짙게 끼어 사고 위험 등이 높아 안전 확보를 위해 부득이하게 교통 협조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각종 행사 참석 등 이동 시 주민 불편 등에 유의하면서 더욱 세심하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진천 지역의 가시거리는 70m, 오전 9시에는 200m로 나타났다.

정 총리는 오전 9시30분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노컷뉴스는 경찰이 정 총리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배치돼 신호체계 10여 개를 변경하는 등 주민 불편을 초래하는 지나친 의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