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차 휴업 연장, 소하리 18일·광주 일부 19일까지

공유
0

기아차 휴업 연장, 소하리 18일·광주 일부 19일까지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의 여파로 부품 공급이 원활치 않은 기아자동차는 14일 경기도 광명시 소하리공장의 휴업을 오는 18일까지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차량에 들어가는 배선 뭉치인 와이어링 하니스를 만드는 중국 공장의 생산이 기대만큼 충분하지 않아 부품 수급이 불안정하기 때문이다.

소하리공장에서는 카니발과 스팅어, K9, 스토닉 등 차량이 생산되고 있다.
기아차는 소하리공장의 휴업을 10∼11일에서 14일로 연장했는데 이날 다시 18일로 연장한 것이다.

조업 재개 시점은 18일 이후 결정하기로 했다.

10일부터 휴업에 들어간 기아차 광주 3공장의 봉고·트럭 라인도 휴업 일정을 당초 이날까지에서 19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대형버스 라인인 광주 1·3공장은 11일까지 휴무하고 12일부터 정상 가동되고 있으며 스포티지와 쏘울을 만드는 광주 2공장은 14일부터 문을 열었다.

기아차 화성공장의 경우 11일 정상 근무에 들어가 K3·K5·K7 등 K시리즈와 니로, 쏘렌토, 모하비 등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