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지지율 44% vs 부정평가 49%

공유
0

문 대통령 지지율 44% vs 부정평가 49%

center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2주 연속 44%를 나타냈다.

그러나 부정평가가 49%로 긍정평가를 2주 연속 앞질렀다.

14일 한국갤럽은 2월 2주차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전주와 같은 44%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전주와 동일한 49%를 유지했다.

'어느 쪽도 아님'은 2%, '모름·응답 거절'은 7%였다.

긍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코로나19 대처'(26%)를 가장 많이 꼽았다.

▲복지 확대(9%) ▲전반적으로 잘한다(8%) ▲최선을 다함(6%) 등이 뒤따랐다.

부정 평가자들은 '경제·민생 문제해결 부족'(22%)을 가장 큰 이유로 짚었다.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코로나19 대처 미흡(6%) ▲독단적·일방적·편파적(5%) ▲외교 문제(5%) 등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긍정 53%, 부정 39%)와 40대(56%, 40%)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높았다.

20대(긍정 41%, 부정 46%), 50대(40%, 54%), 60대 이상(36%, 59%)에서는 부정여론이 많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