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민정, 오세훈·나경원 중 골라봐라 질문에 "너무 어렵다"

공유
0


고민정, 오세훈·나경원 중 골라봐라 질문에 "너무 어렵다"

center
고민정 청와대 전 대변인은 13일 자신의 출마 지역으로 서울 광진을·동작을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이 지역에 출마 예정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대표 중 누구를 고르겠느냐는 질문에 "너무 어렵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같다"고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감히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고 전 대변인은 두 지역에서 출마가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언론의 보도라는 건 여론이기도 하다"며 "그런데 당사자인 제 입장에서는 그 두 지역 다 꽤 오랜 정치적 경험과 경륜을 갖고 계신 큰 정치인들이시기 때문에 그분들하고 같이 이름이 거론된다는 것에 대해서는 굉장히 감사할 일"이라고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이길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당의 요구도 있었지만 많은 국민들께서 응원도 보내주신다"며 "(대통령이라는) 커다란 갑옷은 없지만 국민 한 분, 한 분 응원의 목소리가 저한테는 갑옷 하나하나의 비늘이다. 그런 응원이라는 갑옷을 갖고 있는 고민정이 자신감조차 갖고 있지 않다면 그건 안 될 일"이라고 했다.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현직 기자에서 바로 청와대로 직행해 논란인 데 대해서는 "그분의 능력이 대변인으로서 적절한지를 판단했을 것"이라며 "그것을 받아들일 것이냐. 혹은 텀(시차)을 갖느냐 등은 결국 본인이 결정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