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황교안, "문 대통령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

공유
0


황교안, "문 대통령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

cente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선거개입의 실체를 밝힐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전임 (청와대) 비서실장과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 여부를 총선 이후에 결정하겠다는 검찰, 이 정권의 압박에 위축된 것인가. 지금은 비서실장의 윗선, 사실상의 총기획자 문재인 정권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의 퇴진 시위요구가 있으면 광장에 직접 나와서 소통하겠다는 약속을 기억하라"며 "그런데 남은 임기 동안 모르쇠로 버티면서 고위공직자수사처를 앞세워 수사 흔적을 지우겠다는 속셈인가"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은 거침없이 성역 없이 수사하라. 필요하다면 대통령의 혐의도 수사해야 한다"며 "주변만 겉돌지 말고 선거 부정의 진원지를 다 파헤쳐야 한다. 대통령도 당당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지난해 고용의 양과 질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밝힌 11일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 "또 거짓말을 했다"며 "대통령이 늘었다고 말하는 그 고용량은 혈세로 부풀려낸 금세 꺼질 거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초단시간 불안정 일자리만 대폭 늘고 양질의 안정적 일자리는 줄었다. 3040 세대는 고용절벽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런데도 고용의 양과 질이 모두 개선됐다니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왜곡 날조"라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