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990년생이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는?

공유
0


1990년생이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는?

center


1960년대생과 1990년대생이 직장 내에서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 남녀 5915명을 대상으로 ‘세대별 세대차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직장생활이나 사회생활을 하면서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는 1960년대생의 경우 ▲90년대생(30.2%)과 ▲80년대생(26.4%)을 가장 많이 꼽았다.

1970년대생의 경우는 ▲2000년대생(33.4%)과 ▲90년대생(30.1%)을 1, 2위로 꼽았다.

1980년대생들이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는 60년대생이 36.8%로 가장 많았다.

1990년대생과 2000년대생의 경우는 ▲60년대생(각각 38.8%, 35.5%)과 ▲70년대생(각각 36.4%, 34.5%)에게서 세대차이를 느끼는 경향이 높았다.

1960년대생은 ‘사용하는 단어나 말투가 다를 때 세대차이를 느낀다’가 응답률 37.7%(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으며, 1970년대생과 1980년대생은 ‘개인주의 성향’이 각각 49.4%,32%로 나타났다.

반면, 1990년대생은 ‘조직 중심 경향’과 ‘회식 등 친목 도모 모임에 대한 견해차이’가 각각 27.5%로 가장 많았고 2000년대생의 경우는 ‘사회적 이슈등 일상적인 대화 주제가 다를 때’ 세대차이를 느끼는 경우가 30.6%에 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