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중권, “추미애는 인형, 조국은 복화술사”

공유
0


진중권, “추미애는 인형, 조국은 복화술사”

cente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와 기소 판단 주체를 달리하는 방향의 검찰 제도 개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추미애는 인형이고, 복화술사는 조국"이라며 "검찰개혁은 이미 물 건너갔다"고 밝혔다.

조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님께 박수를 보낸다. 매우 의미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하자 비꼰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씨가 계속 무리수를 남발한다""어용검사들 동원해 정권 실세들에 대한 기소를 막았다. 공소장 공개를 막았는데 그것도 실패했다. 부랴부랴 마지막 카드로 꺼내든 것이 수사검사와 기소검사의 분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본인도 이게 무리수라는 것을 알 거다. 그러니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한 것"이라며 "하지만 그가 져야 할 것은 정치적 책임만이 아닐 것이다. 나중에 법적 책임을 져야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리수를 두는 것은 당연히 정치적 야심 때문"이라며 "대선 카드로 조국이 날아가니, 그 자리가 탐났나 보다. 이 국면에선 과격하면 과격할수록 '추다르크'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면서 조국의 지지자들을 자기에게 끌어올 수 있으니까"라고 주장했다.

"본인이야 허황한 야심에 '추다르크' 이미지를 연출하고 싶겠지만, 이미 국민들은 그가 꼭두각시에 불과하다는 것을 안다""조국은 떠났지만 아직 떠나지 않았다. 어차피 검찰개혁 프로젝트는 추미애가 아니라 조국의 작품"이라고 비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