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크루즈선 65명 또 신종코로나 확진…감염자 135명으로 급증

공유
0


일본 크루즈선 65명 또 신종코로나 확진…감염자 135명으로 급증

center
일본 요코하마항에 지난 3일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했다. 지난달 25일 홍콩에서 내린 80세 홍콩 남성이 이달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아, 일본 당국은 크루즈선에 대한 검역을 실시했다. 사진=뉴시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격리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감염자가 급증, 10일 65명이 또 확진자로 판명됐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 처음 확인된 이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의 감염자 수는 모두 135명으로 늘어났다.

다만 한국인 승선자 14명은 감염자 135명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당국은 현재 이 크루즈선에 있는 약 3천600명 중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하면 검체를 채취해 순차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어서 감염자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감염자의 국적은 일본, 미국, 호주, 필리핀, 캐나다, 영국, 우크라이나 등 7개국이다.

일본 당국은 승선자 가운데 감염자로 판명되면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의료기관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하고 있다.

크루즈선 내 감염자가 135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일본 내의 전체 감염자 수는 중국 우한(武漢)에서 전세기 편으로 귀국한 뒤 감염 판정을 받은 일본인 10명과 중국인 관광객이나 이들과 접촉해 감염된 일본인 등 16명을 포함해 총 161명이 됐다.

일본환경감염학회는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감염 관리에 정통한 의사와 간호사로 구성된 전문팀을 11일 유람선에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