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신종코로나 하루 사망자 80명 돌파… 죽음의 공포 확산

공유
0


中 신종코로나 하루 사망자 80명 돌파… 죽음의 공포 확산

중환자 수도 6000여 명 넘어 사망자 더 늘어날 수도
침방울·접촉 외에 에어로졸 통한 전파 가능성 경고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 형태로도 전파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 가운데 중국에서 신종코로나에 걸려 사망한 사람이 하루 새 80명 넘게 늘어나는 등 죽음의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더구나 중환자 수도 6000여 명이 넘는 것을 파악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8일 0시(현지시간)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3만4546명, 사망자는 7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3399명, 사망자는 86명이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6101명이 위독한 상태로 파악됐다. 2050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2만7657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4만5천498명이며 이 가운데 18만9천660명이 의료 관찰 중이다.

특히 후베이(湖北)성은 7일 하루 동안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2841명, 사망자가 81명 더 늘었다.

이 가운데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985명과 67명이다.

center

7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2만4953명, 사망자는 699명이다. 4188명은 병세가 심각하고 1007명은 위독한 상황이다.

중국 당국이 더 긴장하는 것은 신종코로나가 비말(침방울)이나 접촉뿐 아니라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 형태로도 전파될 수 있다는 경고다.

상하이(上海)시 민정국 청췬(曾群) 부국장은 8일 상하이시 기자회견에서 위생방역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매체 펑파이가 전했다.

청 부국장은 "현재 확정적인 신종코로나 감염 주요경로는 직접 전파, 에어로졸 전파, 접촉을 통한 전파"라면서 "에어로졸 전파는 비말이 공기 중에서 혼합돼 에어로졸을 형성하고 이를 흡입해 감염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핑루자오(馮錄召) 연구원은 '국무원 신종코로나 공동 예방·통제 메커니즘' 기자회견에서 "신종코로나의 주요 전파 경로는 호흡기 비말을 통한 전파와 접촉을 통한 전파"라고 말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사실, 전염병에서 대변-구강 경로 전파가 결코 드물지 않다"면서 "현재의 예방·통제작업은 이미 대변-구강 경로 전파의 위험성을 충분히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