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종원 행장, “노조 합의 선 넘지 않았다”

공유
0


윤종원 행장, “노조 합의 선 넘지 않았다”

center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은 6일 취임식 전 노조와의 합의 사안과 관련, "크게 선을 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조와의 합의는 서로 신뢰를 확인하고 기대를 맞춰가는 과정이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일 임명된 윤 행장은 '낙하산 인사'라며 반발하는 노조의 출근 저지로 지난달 29일에야 뒤늦은 취임식 후 정식 업무를 시작했다.

대화 끝에 노조와 노조추천 이사제 추진 등 6개 합의안이 담긴 선언문에 서명했고, 일각에서는 노조의 요구를 대폭 수용함으로써 '윤 행장이 백기 투항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노조추천이사제와 관련 윤 행장은 "오랫동안 많이 생각했던 이슈"라며 "직원들의 이해가 나름대로 경영에 여론을 수렴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익히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추천 이사가) 와서 여러 긍정적인 역할을 하면 다른 회사에도 잘 번질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제도화되기 힘들 것"이라며 "결국 양쪽이 같이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고, 어떻게 운영하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