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유한국당 새 이름?…'행복·자유·미래·혁신' 거론

공유
0


자유한국당 새 이름?…'행복·자유·미래·혁신' 거론

center


자유한국당은 6일 의원총회를 열고 새 당명을 논의했으나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

김찬형 홍보본부장은 "앞으로의 시대는 국민 개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시대다. 국민의 최종 관심은 '나의 행복'"이라며 당명에 '행복'을 넣는 방안을 제시했다.
의원들도 이에 전체적으로 공감했다고 김정재 원내대변인이 의총 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여기에 더해 "자유민주주의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본질적 가치"라며 '자유'가 꼭 들어가야 한다는 의견, "미래세대를 위하자"는 취지에서 '미래'를 넣자는 의견, '혁신'을 강조하자는 의견 등이 나왔다.

신당 이름 자체를 '통합신당'으로 하자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의견에 대해서는 "정당이 추구하는 가치가 이름에 들어가야 하는데 그게 없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을 상징하는 색은 현재의 빨간색을 유지하되 채도를 조금 바꾸는 등 '약간의 변동'이 있을 것이라고 김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