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입국금지 지역 중국 전역 확대 방안 공식 검토한 바 없다"

공유
0


청와대, "입국금지 지역 중국 전역 확대 방안 공식 검토한 바 없다"

center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국인 입국 금지 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일부 의료계 주장과 관련, "이미 국무총리 주재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밝힌 바 있다"며 "현재 정부 입장은 그 입장 그대로"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확대 중수본 회의를 통해 14일 이내에 후베이성 지역을 방문·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의료인을 중심으로 입국금지 대상 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위원회에 참석, "집단감염병 사태의 조기종식을 위해서는 해외유입 차단이 가장 중요하다"며 "입국 차단 지역을 넓히고 중국 전역까지 하는 방안을 시급히 고려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