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종건, "강제 성관계 한 번도 없었다"

공유
0


원종건, "강제 성관계 한 번도 없었다"

center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 인재였던 원종건(27)씨가 '미투' 파문으로 자진사퇴한 지 일주일 만에 SNS에 입장을 다시 밝혔다.

원씨는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논란이 불거진 지 일주일이 흘렀다"며 "연인 사이에 있었던 일을 다른 사람 또는 기사를 통해 접하게 돼 매우 당혹스러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며 "전 A씨와 2018년 11월부터 10개월간 연애를 했다"고 말했다.

원씨는 "A씨와 연애했던 당시의 저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다"며 "A씨가 주장하듯 '데이트 성폭행이 있었다'는 말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사진 속 A씨의 다리에 생긴 상처는 저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니다. 평소 저에게도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다리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또 "저는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으며 A씨가 성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이야기한다거나 원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데도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다"며 "그리고 이 과정을 불법으로 촬영한 적도 없다"고 했다.

원씨는 A씨와 헤어진 이유에 대해 A씨가 자신에게 '니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비난과 욕설을 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