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총리 지휘 범정부 총력대응"

공유
0


문 대통령, "총리 지휘 범정부 총력대응"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 "방역망에 작은 구멍도 생기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철저한 역학조사와 추적관리로 2차, 3차 감염이 일어나는 것을 차단해 나가야 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국민의 불안 요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아이들이 이용하는 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무증상자 전파 가능성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감염병 관련 학회와 노력에의 역량을 함께 모으고, 중앙정부와 지자체간의 공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상황은 이제 시작일지도 모른다. 얼마나 더 확산될지, 언제 상황이 종식될지 아직 알 수 없다"고 했다.

또 "총리가 진두지휘하는 범정부적 총력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후베이성 체류 또는 방문 외국인에 대한 일시 입국제한과 제주 무사증 입국 잠정 중단 등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밝혔다.

또 "국민의 격리나 의료계의 참여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치르는 희생에 대한 보상 방안도 함께 강구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