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유한국당, "중국 눈치 보기 찔끔 조치…당장 중국인 입국 금지해야"

공유
1


자유한국당, "중국 눈치 보기 찔끔 조치…당장 중국인 입국 금지해야"

center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3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과 관련, "감염 확산을 제대로 막을 수도 없고, 국민 불안도 해소할 수 없는 중국 눈치 보기 '찔끔 조치'일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세균 총리가 발표한 중국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 금지 등의 대책을 언급하면서 "여전히 허둥지둥 뒷북 대응하기에 바쁘다. 그 뒷북 대응마저도 허술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이 65만 명을 넘었다. 이게 민심"이라며 "정부는 우한 폐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당장 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세 번째 확진 환자 발생일인 지난달 26일을 언급, "문재인 대통령은 그날 오후 양산 통방사를 찾아서 휴식을 취했다"며 "박근혜 정부 때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하자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돼야 한다'고 큰소리쳤던 문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이처럼 안이한데 정부가 잘 굴러가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