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건설, '한진칼 경영 참여' 선언…지분 8.28%로↑

공유
0

반도건설, '한진칼 경영 참여' 선언…지분 8.28%로↑

center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권 다툼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반도건설이 한진칼 경영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대호개발은 10일 특별관계자인 한영개발, 반도개발과 함께 보유한 한진칼의 주식 지분이 종전의 6.28%에서 8.28%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대호개발은 반도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대호개발은 이와 함께 지분 보유 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경영 참가로 바꾼다고 공시했다.
자본시장법상 경영 참여 활동은 임원의 선임, 해임 또는 직무의 정지, 이사회 등 회사의 기관과 관련된 정관의 변경 등 범위가 포괄적이다.

대호개발이 이날 공시한 보유 지분 가운데 실제로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이 유효한 것은 지난달 26일 이전에 매입한 주식이어야 하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지분율은 8.20%다.

현재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대한 총수 일가의 지분은 특수관계인의 지분까지 합치면 28.94%다.

이 가운데 조원태 회장 6.52%,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49%, 조현민 한진칼 전무 6.47%,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5.31%다.

반면 한진그룹 일가의 경영권을 위협해 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그동안 꾸준히 한진칼의 지분을 매입, 현재 17.29%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다.

한진그룹의 '백기사'인 델타항공은 10%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반도건설 측은 "이번 주식 추가 매입이 대한항공 경영 참여 목적이긴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