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면세점, 인천지역 다문화 가정 취업 지원…관광통역안내사 교육에 4800만원 후원

공유
1

롯데면세점, 인천지역 다문화 가정 취업 지원…관광통역안내사 교육에 4800만원 후원

center
롯데면세점은 지난 26일 인천 지역 다문화 취업교육 지원사업 후원금 4800만 원을 아동복지 전문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달식에 참석한 (왼쪽부터)김용식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 나눔사업팀 과장, 이형진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장, 박상섭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 남궁희 브랜딩전략담당 매니저가 후원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은 지난 26일 인천지역 다문화 취업교육 지원사업 후원금 4800만 원을 아동복지 전문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서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는 박상섭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 이형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후원금을 통해 관광통역안내사의 꿈이 있는 인천지역 중국, 베트남 다문화 가정 20여 명을 지원한다. 선발된 인원은 내년 2월부터 관광안내실무교육과 필기시험 대비로 구성된 관광통역안내사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협약을 통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교육 대상 모집과 선발을 담당하며,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는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교육평가 관리를, 인천관광공사는 교육장 제공을 후원키로 했다.

이날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박상섭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이번 롯데면세점의 취업교육 지원사업을 통해 인천 지역 다문화 가정의 취업 역량 강화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측은 이밖에 △관광지 내 음식점 경영 환경개선 사업인 ‘낙향미식’ △다문화 가정 아동·청소년과 함께하는 국내 역사기행 프로그램 ‘같이여행’ △미혼모 주거 환경 개선 지원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에 학용품 세트 후원 등 인천에서 지역 현안과 관광산업 진흥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